태터데스크 관리자

도움말
닫기
적용하기   첫페이지 만들기

태터데스크 메시지

저장하였습니다.

길 
-허영자(1938~ ) 

시아침 9/5

돌아보니 

가시밭길 
그 길이 꽃길이었다 

아픈 돌팍길 
그 길이 비단길이었다 

캄캄해 무서웠던 길 
그 길이 빛으로 나아가는 길이었다. 


(이영광·시인·고려대 문예창작과 교수) 
시련은 복일까. 지친 우리는 알 수가 없다. 목에 깁스라도 한 듯 지나온 길을 차분히 돌아보지 못한다. 지금 가시밭길에, ‘돌팍길’에 서 있기 때문이다. 그러나 이 캄캄한 길도 길이다. 어쩌면 유일한 길일지도 모른다. 돌아보면 길은 아늑하고 검댕 같은 어둠들이 다 빛의 씨앗이었다고, 오래 걸은 사람 하나가 말한다. 세상은 늘 앞을 똑똑히 보라고 하지만 거꾸로, 앞을 돌아보는 건 어떨까.


지금 이 자리가 나중에는 꽃 길이라고 바라볼 거라 생각하니 힘들어도 소중히 하자는 생각이 든다. 힘든 마음을 촉촉히 해주는 시다. 






'페북처럼 쓰는 낙서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<우음 2장> 구상  (0) 2018.09.17
<길> 허영자  (0) 2018.09.17
<송곳> 의 명문장  (0) 2018.08.18
황현산 선생의 글쓰기  (0) 2018.08.10
광화문 글판의 시구  (0) 2015.10.16
아빠가 사춘기 아들 딸과 지적(?)으로 노는 방법  (5) 2015.04.09
Posted by 박재현기자

댓글을 달아 주세요